::: 愚 石 亭 :::


Category : Category

'희한한 세상'
운영자  2020-06-11 23:51:04, 조회 : 42, 추천 : 10


양상훈 주필

지난 선거가 남긴 것은 단순한 민주당 압승이 아니다. 조국, 황운하, 김남국, 최강욱, 윤미향, 유재수, 한명숙의 승리다.

이들의 승리로 대한민국 사회에서 무엇이 옳고 그른지에 대한 판단 기준이 바뀐 것 같다. 조국 일가는 내로남불, 파렴치, 불법 혐의의 백과사전과 같다. 그동안 우리 사회는 이런 문제는 선거로 응징해왔다. 그런데 '조국이 뭘 잘못했느냐'가 승리했다. 민주당의 청년 영입 인재는 '남들도 다 하는 걸 했는데 왜 조국만 문제냐'는 식으로 말했다. 필자가 알던 우리 사회에선 '다 하는 불법 좀 하면 어떠냐'는 말은 비판을 받았다. 그런데 거꾸로 승리했다. 선거 후에 조국 아내는 석방됐다.

황운하 의원은 야당 시장 후보가 공천받는 날 그 사무실을 압수 수색해 흙탕물을 끼얹었다. 그것으로 대통령의 절친을 당선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검찰은 황 의원을 선거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했다. 아직 재판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다. 그러나 너무나 많은 의심 정황이 있다. 우리가 알던 대한민국에선 이런 사건은 국민으로부터 응징을 당했다. 그런데 거꾸로 승리해 국회의원이 됐다.

최강욱 의원은 조국 아들의 인턴 증명서를 허위로 발급해준 혐의로 기소돼 있다. 가짜 증명서 써 준 대가로 청와대 비서관이 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받는다. 처음엔 두 장 다 써줬다는 식으로 말하더니 이제는 한 장만 써줬다고 한다. 얼마 전까지 우리 사회에선 최강욱 같은 사람은 정당의 공천을 받을 수도 없었다. 그런데 공천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당선까지 됐다. 김남국 의원은 성(性) 얘기를 노골적으로 하는 유튜브 방송에 반복 출연했다. 이런 사람이 왜 하필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나섰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 그러나 아무 일도 없다는 듯 당선됐다.

윤미향 비리 의혹은 선거 후에 폭로됐다. 그러나 위안부 운동이 왜 특정 정당과 한 몸처럼 돼 있는지, 위안부 운동을 발판 삼아 그 당의 국회의원이 되는 것이 옳은지, 시민단체가 이래도 되는지는 납득할 수 없었다. 하지만 보란 듯 당선됐다. 누구는 이런 윤 의원을 향해 "예쁘다"고 한다. 우리가 알던 대한민국에서 추했던 것이 이제는 예쁘다.

우리가 알던 법원은 공직자의 뇌물에 대해선 엄하게 처벌해왔다. 유재수씨가 공직에 있으며 업체들로부터 노골적으로 받은 돈과 편의는 법률 지식이 없어도 혀를 찰 지경이다. 그런데 청와대는 이런 사람을 징계는커녕 영전시켰다. 감찰도 중단시켰다. 지금까지 우리 사회에선 이런 정권은 선거에서 국민으로부터 혼이 났다. 그런데 반대로 압승했다. 유씨는 선거가 끝난 뒤에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선거 전의 대한민국에선 뇌물 받은 공직자는 감옥에 갔다. 이제는 풀려난다. 민주당이 압승하자 한명숙 전 총리를 무죄로 만들려고 한다. 이것이 성공하면 현재 교도소에 수감 중인 사람은 전원 석방돼야 한다. 필자가 알던 대한민국에선 이런 일은 불가능했으나 이제는 솔직히 모르겠다.

선거 전의 대한민국에선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당할 만큼 당했고 속을 만큼 속았다"고 하면 정의연과 윤미향은 백배사죄하고 사퇴해야 했다. 선거 후의 대한민국에선 이 할머니가 '토착 왜구' '친일파'로 손가락질받는다. 과거엔 선거 게임의 룰인 선거법을 몇몇 정당이 작당해 강제로 바꿔버린다거나, 국가 형사사법체계를 마음대로 뜯어고치는 행태(공수처)는 좌절되거나 심판을 받았다. 그런데 거꾸로 대승을 한다. '조국과 공수처는 곤란하다'고 한마디 했던 금태섭 전 의원은 필자가 알던 대한민국에선 국민 평가를 받는 소신 발언이었지만 이제는 당내 경선에서 패배하고 그것도 모자라 당 징계까지 받는다.

우리 사회는 정권의 무능과 오만에 대해선 표로 회초리를 들어왔다. 그런데 이제는 경제 평지풍파로 일자리 참사를 만든 '소주성'과 국가적 자해(自害)인 탈원전이 오히려 승리했다. 이제 대한민국은 대통령이 자신의 불법 혐의를 수사하는 검사들을 인사 학살로 공중분해시켜도 되는 나라가 됐다. 내 자식은 외고 보내고 남의 자식은 안 되고, 남은 위장 전입 안 되고 나는 되고, 남은 댓글 공작 안 되고 나는 되고, 남은 방송 장악 안 되고 나는 되고, 남은 부동산 투기 안 되고 나는 되고 등등 끝도 없는 내로남불도 승리했다. 이제 우리 사회에서 내로남불은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 '뭐가 어때'다.

최강욱 의원은 "세상이 바뀌었다는 것을 알게 해주겠다"고 했다. 재판받다 말고 판사에게 다른 일 있으니 그만하자고도 했다. 이런 행동도 여론조사하면 찬반이 어떻게 나올지 알 수 없다. 옳은 것이 그른 것이 되고, 그른 것이 옳은 것이 됐으니 세상은 바뀌었다. 유재수 감찰 중단을 경험한 청와대 직원은 "세상이 희한하게 돌아간다고 느꼈다"고 했다. 이 '희한한 세상'을 바라고 표를 찍은 사람은 많지 않을지 모른다. '우리 고향'을 위해, 혹은 '야당이 밉상이라' 찍었는데 결과가 이렇게 됐을 수도 있다. 하지만 선거는 결과만 남는다. 이제 대한민국 뉴노멀(New Normal)은 옳고 그름의 판단 기준이 달라진 '희한한 세상'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10/2020061004698.html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일반  이곳에 올려진 외설광고물    운영자 2021/06/02 8 27
Notice 일반  글과 사진이 등록되는 순서, 배경음악 끄기, 사진 크게 보기    운영자 2005/11/01 304 1497
Notice 일반  제가사는집 동네 glendale(谷野)  [2]  운영자 2005/10/29 278 1543
Notice 일반      운영자 2005/06/28 296 1453
Notice 일반  안녕하세요    운영자 2005/06/23 287 1388
262 일반  kids & Pets    운영자 2020/08/24 13 47
261 일반  Magician’s Tricks Explained    운영자 2020/08/16 6 27
260 일반  역사적인 장면    운영자 2020/08/13 6 91
259 일반  Drone Photos    운영자 2020/08/09 6 21
258 일반  '희한한 세상'    운영자 2020/06/11 10 42
257 일반  [6·25 70주년] 노병의 남기고 싶은 이야기    운영자 2020/05/31 8 32
256 일반  재택근무    운영자 2020/04/14 10 36
255 일반  The Battle to Take Back Seoul    운영자 2020/03/02 11 45
254 일반  2019년 12월 24일 성탄절 축하 헌화    운영자 2019/12/25 12 61
253 일반  North Korea's Artillery: Could Kim's 'Big Guns' Destroy Seoul?    운영자 2019/12/06 12 66
252 일반  전세계 富의 분배    운영자 2019/10/22 15 67
251 일반  B-2 Bomber    운영자 2019/10/04 13 7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